본문 바로가기

일본 여행

STARBUCKS FUKUOKA 福岡大濠公園店 | 공원 속 시민의 휴식 장소, 환경을 배려한 매장 후쿠오카 오호리 공원은 봄에는 벚꽃 명소로, 또 사계절 내내 아름다운 호수 공원으로 후쿠오카 시민들의 안식처가 되고 있지만 오호리 공원을 찾는 또 다른 이유는 친환경 컨셉의 특별한 스타벅스가 있기 때문이다. 이 스타벅스는 공원 환경을 유지하기 위해 디자인 및 건설되었고 환경을 생각한 그린 스토어라는 컨셉으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어떤 면에서 친환경이냐고 한다면, 먼저 커피를 내리고 남은 원두 찌꺼기와 공원의 낙엽잎을 퇴비를 만들어 공원 녹지 조성에 한몫 하고 있단다. 또 커피 찌꺼기를 간벌하고 남은 목재와 혼합해서 만든 목판을 일부 테이블의 상판으로 사용했다고 한다. 날씨가 화창하면 야외 테이블에서 주변 바라보며 커피 마시는 게 참 좋은 이 곳. 그리고 ..
福岡 / 大濠公園 / 카페 비미(カフェ美美) | 한잔 한잔 정성으로 내린 커피 늘 하는 소리이지만, 후쿠오카에서 살 때에는 알지도 못했던 후쿠오카의 명소를 이제서야 알게 되어 여행 중에 찾아가고는 하고 있는데,오호리 공원 근처에 있는 카페 비미 또한 얼마 전 알게 되어 이번 여행 때 방문하게 되었다. 카페 비미에 대해서 공식적인 자료나 정보를 얻지는 못했지만, 주워들은 바로는 후쿠오카 뿐만 아니라 일본 내에서도 명성 있는 카페라고 한다.드립 커피이지만 일반적인 종이 필터나 금속 필터가 아닌 일반 카페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융 필터를 사용하고 있는 점이 특별하다. 오호리 공원에서 걸어가다 만난 뭔가 레트로한 미니. 차알못인지라 언제 나온 모델인지는 잘 모르겠다. 쓸데없이 일본여행 중에 느낀 영국 감성. 멀리서 보이던 카페 비미의 간판. 아담한 건..
福岡 / 大濠公園 / 오호리 공원 | 후쿠오카 사계절 힐링 명소 옛 후쿠오카 성터의 해자를 활용하여 만든 도심 속 후쿠오카 시민들의 휴식 공간 오호리 공원. 호숫가를 따라 2km가 넘는 산책로와 곳곳에 있는 카페가 특별한 분위기를 자아내어 여행 중 한가롭게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그런 장소이다. 한국 관광객들도 참 많이 찾는데, 아마도 공원 안에 있는 컨셉 스타벅스 때문인 듯. 위치도 꽤 괜찮다. 텐진에서 지하철로 2정거장 밖에 걸리지 않아서 걸어서 20분~30분 정도면 충분히 갈 수도 있다. 아무래도 오호리 공원과 그 옆의 마이즈루 공원이 봄에 벚꽃 명소인 만큼 지하철역에도 벚꽃이 그려져 있다. 이날은 조금 흐렸지만 흐린 대로 분위기 있는 일본. 일본은 동물들도 참 커다랗고, 사람들하고 잘 어울려서 함께하는 느낌이다. 사진을 찍어도 계속..
福岡 / 大濠公園 / 스테이크 하우스 폰도 / 와규 키리오토시 | 교토 본점의 와규 스테이크 하우스 스테이크 하우스 폰도는 교토에서 시작해서 일본 여기저기에 매장을 갖고 있는 프랜차이즈 드라이 에이징 와규를 제공하는 식당이다. 미국에서 숙성된 소고기의 맛에 매료된 오너가 카고시마의 목장에서 숙성하기 좋은 소를 찾게 되었고 이를 숙성시켜 손님들에게 판매하게 되었다나. 일본 내에서도 꽤 여기저기 매장이 있는 듯 하니, 일본 여행 중 합리적인 가격에 와규 요리를 즐기고 싶다면 찾아도 좋을 것 같다. 지난 번에 왔을 때에는 와규 스테이크 덮밥을 980엔에 먹었는데, 런치 시간 때에 한정으로 판매하는 거라 이번에는 매진이었다. 그래서 이번에는 같은 가격의 와규 키리오토시를 주문했다. 그냥 고기를 얇게 썰어서 채소와 함께 소스를 넣고 볶은 건데, 우리나라 불고기 같은. 짭짤하..
STARBUCKS TOKYO 上野マルイ店 | 도쿄 도심 속인데도 아침에 조용한 스타벅스 대도시에 있는 스타벅스는 대부분 출근하는 직장인들로 북적이는 모습이 생각나는데우에노 마루이백화점 지하에 있는 스타벅스 매장은 일반적인 출근길에 위치한 스타벅스가 아니라서 그런지 아침이지만 정말 조용했다.오히려 아침부터 조용히 책을 읽거나 신문을 보거나 하는 사람들이 오는 편인 것 같았던 매장. 우에노역을 이용할 때마다 이 매장도 늘 지나치기만 하고 한번도 이용해 본 적은 없었는데나리타 공항에 가기 전까지 여행 사진이나 정리할 겸 커피도 마실 겸 이용해 보게 되었다.지하에 있는 매장치고는 나름 괜찮았던 인테리어. 나는 별것도 아닌데 저런 세이렌 로고 입간판 같은 거 보면 되게 귀엽더라(....) 매장은 직사각형 형태의 플로어로 역시나 일본답게 엄청 좁지만, 푸..
STARBUCKS TOKYO 白金高輪店 | 한적한 동네 주민들 모임 공간과 같은 카페 메구로 옆에 위치한 도쿄 메트로 시로카네타카나와역 근처에 있는 스타벅스 시로카네타카나와점.매장은 일본답게 정말 작고 좁은데, 분위기는 조용한 것이 동네 주민들을 위한 작은 모임 장소같은 느낌이 드는 스타벅스였다. 매장은 정말 저게 보이는 게 전부이다. 어닝 밑에 야외 테이블이 몇 개 있는데 날씨가 흐리고 쌀쌀해서 직원들이 담요를 나눠주더라.참 (콘센트 빼고) 배려 돋는 일본 스타벅스. 한국에도 담요 나눠주는 매장이 있던가. 배고파서 주문했던 아이스 커피와 쉬림프 샌드위치. 약간 로제 크림 파스타 맛이 나는 그런 소스가 들어가 있었다. 새우도 생각보다 엄청 실한 것이.. 놀랐다. 한국에서 나왔다면 다진 새우 몇 개 들어가고 말았을 텐데.샌드위치를 먹는 내내 새..
STARBUCKS TOKYO 目黒店 | 일본 스타벅스 본사 건물에 위치한 메구로점심플하고 밝은 플로어에 일본다운 극진한 대접의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충실한 커피/에스프레소 경험을 즐기실 수 있도록 한정 음료, 한정 머그컵을 판매하는 것 외에도스타벅스 리저브를 취급하여 클로버 머신으로 추출한 풍부한 풍미의 커피도 즐기실 수 있습니다. - 일본 스타벅스 공식 홈페이지 일본 스타벅스 1호점은 긴자에 있지만 본사 건물은 메구로에 있다.이 메구로 스타벅스 또한 일본의 컨셉 스타벅스 중 하나인데 일본 전통 문양을 인테리어에 사용하고 메구로점 한정 머그컵을 판매한다는 것 외에는 그리 특별한 건 없는 매장이다. 나무에 가려서 잘 보이지 않는 매장 입구. 스타벅스 로고가 아니면 지나칠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러나 아쉽게도 내부는 만석.. 일본 사람들도 한..
STARBUCKS SHIZUOKA MARK IS 静岡店 | 히가시시즈오카 쇼핑몰 MARK IS 스타벅스 시즈오카의 랜드마크라는 '마크 이즈' 쇼핑몰 1층에 위치한 스타벅스는 역시나 딱히 특별할 건 없다. 그냥 쇼핑몰 안에 있는 매장치고는 괜찮은 인테리어. 우리 나라 같으면 이마트 트레이더스 안이나 여러 백화점 안에 입점한 매장 중에도 꽤 괜찮은 매장이 많지만 일본에는 이온몰이나 쇼핑몰 안에 입점한 스타벅스는 진짜 허접한 경우가 많아서(.....) 이번 시즈오카 여행 때는 본의 아니게 마크 이즈에 계속 방문하게 되어서 여러 번 들렀던 이 스타벅스. 구조는 이게 최선이었을까 싶은. 뭔가 배치를 달리하면 좌석을 더 많이 둘 수도 있었을 것 같은데. 스타벅스 세이렌 로고가 없다 싶었더니 여기에 있었다. 그리고 콘센트 쓸 수 있는 자리가 저기 복도쪽에 세 군데 정도 ..
STARBUCKS SHIZUOKA 静岡呉服町通り店 | 시즈오카시 스타벅스 중 가장 특이한 구조 시즈오카시를 여행하면서 웬만한 스타벅스는 다 가봤는데 그 중 가장 구조가 특이했던 시즈오카 고후쿠쵸도오리점.외관만 보면 1층에 작은 플로어만 있는 것 같은데 안쪽으로 올라가면 2층으로 이어지고이내 3층까지 이어지는데 그냥 플로어가 아니라 계단 옆에 구석진 공간에도 좌석이 있어서 올라가면서 계속 혼자 헐, 했던 플로어.인테리어가 특이한 게 아니라 건물 내부의 '구조'가 특이하다. 외관은 여느 스타벅스와 다를 바 없는 무난한 모습. 지나가면서 봐도 그냥 저게 다인 줄 알았는데 2층 모습이 이렇다. 오른쪽을 보면 혼자서 앉을 수 있는 좁은 공간이 일렬로 늘어서 있는 게 희한함.꼭 동물원에서 우리 안에 가둬 둔 동물들 감상하는 느낌이 들었달까(....?) 계단 옆에는..
東京 / 銀座 / 긴자 애플 스토어 | 맥북 프로 4년 만의 변신 지난 9월 후쿠오카 여행에서 맥북 프로를 구입했는데 그 때 당시 맥북 프로가 10월에 신형이 발표될 거란 소문이 무성했었다.그래서 새로운 맥북을 살까, 아니면 그냥 지금 맥북을 살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고민이었던 점은 신형이냐 구형이냐가 아니라내가 사고 나서 가격이 확 떨어지면 어쩌지, 하는 점이었다. 그렇다고 한달 동안 컴퓨터 없이 사는 건 무리라서 그냥 사긴 했지만. 이번 맥북 프로 신형은 터치바도 솔직히 아직 잘 모르겠고 USB C 타입도 아직은 불편하고 사과에 불 안 들어오는 것도 그렇고다 별로인데다가 가격까지 어마무시해서 안 사길 잘했다는 생각. 그리고 뭣보다 현재 구형 맥북 프로 가격이 안 떨어지고 그대로 판매된다는 게 제일 맘에 든다. 긴자에 밤에 오는 건 처음..
東京 / お台場 / 오다이바 레인보우 브릿지, 자유의 여신상 | 일본에서 만나는 자유의 여신상야경은 높은 곳에서 바라보는 것도 좋지만 나는 오히려 낮은 곳에서 봤을 때 건축물이나 조형물에 라이트업된 야경이 정말 아름답게 보이는 곳이 더 좋다. 남산 위에서 바라보는 서울 야경도 좋지만 광안대교와 그 너머로 보이는 마린시티 야경이 난 더 좋은 듯.그런 내게 오다이바는 보자마자 감탄을 금치 못한 그런 야경이었다. 자유의 여신상은 뉴욕의 원본 뿐만 아니더라도 전세계에 각종 레프리카가 있지만 공식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자유의 여신상은 딱 3개라고 한다. 먼저 프랑스가 미국의 독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미국에 선물한 뉴욕의 오리지널 자유의 여신상.그리고 이에 미국이 3년 후 프랑스 혁명 100주년을 기념하여 미국이 프랑스에 선물하여 세느강변에 설치한 자유의 여신상.즉 이 두 ..
東京 / お台場 / 오다이바 유리카모메(ゆりかもめ) | 도쿄만을 달리는 검은머리갈매기 유리카모메는 도쿄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검은머리갈매기의 일본 이름이다. 여름에는 머리털이 까맣고 겨울에는 하얗게 된다는 유리카모메. 도쿄만의 매립지 오다이바로 들어가기 위한 신교통 시스템 무인전철은 이 새의 이름을 따와 유리카모메라고 지었다. 오다이바의 교통 유리카모메는 히라가나(ゆりかもめ)로 적고 일반적으로 일본어로 동식물명은 카타카나(ユリカモメ)로 표기하여 구분한다. 오다이바에 가려면 유리카모메를 이용해야 한다. 1일권은 820엔. 3번 이상 탈 예정이라면 1일권을 이용하는 게 낫다. 그런데 오다이바의 웬만한 구경거리들은 걸어서도 이동할 수 있기 때문에 여정에 따라 필요한 티켓을 구입하시길. 나는 신바시에서 유리카모메를 탔다. 도쿄 메트로를 이용하면 신바시 뿐만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