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emple

LONDON / COURT / 런던 코트 | 런던에서 만나는 중세 거리, 런던 코트. 말 그대로 런던 법원이지만, 법원이라고 하면 여행가는 느낌이 안나서 그냥 코트라고 썼다(.....) 런던 지하철 템플(Temple)역에 내려서 조금만 걸어가면 만날 수 있는 런던 법원은 이게 정말 법원인지 싶을 정도로 아름다운 건물인데 그 주변 일대도 모두 이런 느낌이라 개인적으로 런던 여행 중 가장 마음에 들었던 곳이다. 유럽다운 유럽이라는 느낌. 중세 시대부터 법과 경제의 중심이였던 이 지역은..
静岡 / 臨済寺 / 린자이지 | 세이켄지, 호타이지 그리고 린자이지 시즈오카의 중부를 스루가(駿河)라고 부르며 이 스루가의 3대 사찰이 바로 세이켄지(清見寺), 호타이지(宝泰寺) 그리고 린자이지라고 한다. 조선통신사와도 관련이 깊은 절인 세이켄지와 호타이지. 린자이지는 조선통신사와 관련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마가와 가문에 의해 지어진 사찰로 타게다 신겐, 도쿠가와 이에야스에 의해 두 번의 전란으로 불탔으나 이후 재건되었다고 한다. 세이켄지 관련 이..
静岡 / 吐月峰紫屋寺 / 도겟뽀 사이오쿠지 ② | 노래가 절로 나오는 아름다운 정원 사계절이 너무나도 아름다운 도겟뽀 사이오쿠지의 정원은 그 자체로도 입체적인 예술 작품을 보는 느낌이다.본당에서 입구 정면 쪽으로 바라보면 정원의 나무와 멀리 보이는 산등성이가 한폭의 그림과 같은데그 산등성이의 모습이 마치 후지산과 같다 하여 후지산을 감상하는 느낌을 주기도 한다.봄의 야마자쿠라가 피면 봄의 노래를, 여름의 녹음이 우거지면 여름의 노래를, 단풍이 불거지면 가을의 노래를, ..
静岡 / 吐月峰紫屋寺 / 도겟뽀 사이오쿠지 ① | 금각사, 은각사 그리고 도겟뽀 사이오쿠지 이번 시즈오카 여행에서 가장 기대했던, 그리고 가장 만족했던 곳은 도겟뽀 사이오쿠지였다.잘 알려지지 않은 산동네 작은 절이지만 역사와 풍경, 아름다움은 아직도 감동적으로 머리에서 맴돌고 있다.도겟뽀(吐月峰, とげっぽう)라는 이름은 말 그대로 달을 토해내는, 토해내듯 내뿜는 봉우리라는 뜻인데사이오쿠지 절의 정원 너머로 보이는 산봉우리에서 달이 살랑거리며 떠오르는 모습이 마친 달을 토해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