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urope

MILANO / DUOMO / 밀라노 두오모 | 두오모 디 밀라노. 밀라노 대성당은 축구장 1.5배의 넓이에 달하며 바티칸 성 베드로 대성당, 스페인 세비야 대성당에 이어 세계에서 세번째로 큰 가톨릭 성당이고, 이탈리에아서 두번째로 큰 성당이다. 총 3,159개의 조각상 중 2,245개가 건물 외부에 있는데 보기만 해도 그 형태와 규모에 아찔함마저 들게 된다. 1386년에 초석이 놓인 후 장장 500년여 간 이어져 온 공사 작업의 결과이며, 시민들은 이 두오모를 밀라노의 혼이라고 여긴다. 두오모 광장 앞에는 리나센테 백화점을 비롯한 쇼핑 거리가 이어지고, 에마누엘 2세 아케이드에는 온갖 명품 매장을 찾아 볼 수 있다. 이렇게나 큰 성당 바로 옆에 화려한 명품 거리가 있다니 밀라노 사람들의 패션과 쇼핑에 대한 인식을 몸소 느낄 수 있었던 곳. 그냥 ..
FIRENZE / Chiesa di Santa Maria Novella / 산타 마리아 노벨라 성당 | 미켈란젤로의 신부 산타 마리아 노벨라 성당. 피렌체는 중앙역 이름도 산타 마리아 노벨라역, 성당도 산타 마리아 노벨라, 유명한 화장품 가게도 산타 마리아 노벨라 뭐가 다 산타 마리아 노벨라다. 역에서 나와서 조금만 걸으면 바로 보이는 이 성당을 보고 내가 처음 느낀 건, 이 세상의 것이 아니라는 느낌. 너무 오글거리는 표현이지만, 저걸 보고는 나는 건물인가, 그림인가, 뭐지, 하는 마음에 계속 보다가 저게 건물이란 걸 알고는 또 한참을 쳐다 보고. 너무 아름다워서 이게 정말 뭔가 싶었다. 내가 사는 세상에는 이런 게 없을 줄 알았거든. 이러한 건물의 출입구 정면을 프랑스어로 파사드라고 하는데, 미켈란젤로는 이 성당의 파사드를 보고 '나의 신부'라고 했다고 전해진다. 그만큼 아름다우니까. 피렌체 도착 ..
FIRENZE / T-bone Steak / 피렌체 티본 스테이크 | 티본 스테이크의 발상지 피렌체. 티본 스테이크(T-bone Steak)는 말 그대로 소의 안심과 등심 사이에 있는 T자 모양의 뼈 부위 고기를 사용한 스테이크로, 뼈를 사이에 두고 안심과 채끝 등심이 붙어있다. 양쪽 고기 부위가 달라서 동일한 굽기로 구워내는 게 생각보다 어렵다고 하여 요리사들의 기량을 재는 스테이크라고도 한다. 이탈리아 토스카나주의 피렌체가 티본 스테이크의 원조라고 하며, 대부분 350g 의 대량으로 내놓는 편이다. 원래 나는 어디 여행 가서도 유명하다거나 맛집이라거나 굳이 찾아가는 편은 아니고, 더군다나 웨이팅이 있다면 더욱이 꺼려하는 편이라 피렌체에서도 티본 스테이크를 굳이 먹어야 할까,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나름 일정이 여유로웠고 여행중에 고기를 먹을 일이 별로 없었는데 티본 ..
FIRENZE / Palazzo Vecchio / 베키오 궁전 | 피렌체 공화국을 이끈 메디치 가문의 상징, 베키오 궁전. 피렌체 공화국 청사로 지어진 이 궁전은 오늘날도 피렌체 시청사로 쓰이고 있다. 역사가 오래된 궁전을 오늘날 시청사로 쓴다니, 박물관이나 미술관으로 이용하는 경우는 봤어도 관공서로 쓴다니 신기하다고 느꼈다. 시뇨리아 광장 중앙부에 현재 미술관으로 쓰이는 우피치 궁전과 나란히 있다. 이 종루는 조토의 종탑과 함께 피렌체의 이정표이다. 어디서든 잘 보여서 보고 찾아가기만 해도 길 잃지는 않는. 이 종루는 내부로 올라가서 주변을 감시할 수 있는 망루로써 사용되었다. 미켈란젤로의 걸작인 다비드상의 복제품이 베키오 궁전 앞에 서있고, 미켈란젤로 광장에 또 하나의 복제품이 있다. 영국과 프랑스, 바티칸에서 온갖 박물관과 미술관을 돌아다니다 보니 피렌체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