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선통신사

興津 清見寺 / 오키츠 세이켄지(청견사) ③ _ _ _ 어떻게 이런 분위기가 날 수 있지. 이런 문화재가 잘 보존되어 있다는 것도 참 신기하고 대단한 일인 듯. _ 왕좌네요. _ 뭔가 이런 곳에 오면 참선해야 할 것 같은 기분. _ 다다미가 되게 고급져 보였다. _ 용그림이 되게 리얼하던데. 누가 그린 걸까. 이것도 조선통신사들이 그린 걸까. _ 도쿠가와의 문양이랑 비슷한데 이것도 다 같은 건가? _ 2층으로 올라가면 저 멀리 바다도 보인다. _ 관람을 마치고 다시 나오는 길.. 개구리 조각상이 인상적. _ 여기가 불당인 듯. _ 불상이 참 많더라;; 신기함... _ 조금만 더 역사를 알고 정보를 알았더라면 더 많이 보고 느낄 수 있지 않았을까. 이런 오래된 사찰이나 문화재 탐방 좋아는 하는데 아는 게 없으니 늘 아쉬운 마음이 든다. 이럴 때만 역..
興津 清見寺 / 오키츠 세이켄지(청견사) ② _ _ 신발을 벗고 올라 갔더니 이런 곳이 먼저 보였다. 나무판에 뭔가 글귀가 많이 적혀있는데 무슨 내용인지는 모르겠던.. 나중에 한 바퀴 돌고 내려올 때 스님 몇 분이 저기서 열심히 글을 쓰고 계시더라. _ _ 청견사 내부 입장료는 300엔. _ 화장실 들어가는 곳도 절스러워.. _ _ 내부가 정말 일본스럽더라. 목재이지만 일본 특유의 어두운 분위기. _ 생각보다 내부가 엄청 넓었는데 일왕도 한 번 방문한 적이 있었나 보더라. 여기저기 사진이 있던. _ 분위기 좋다. _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이마가와 측에 인질로 잡혀 있던 시절 사용하던 공간이라는데, 한 번 개축은 했는데 기둥이나 마루 등은 원래 그대로의 것이란다. _ _ 이런 곳에서 살았었군요..! _ 마츠오 바쇼도 여기 머물렀다고 들은 것 같은데 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