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여행

STARBUCKS SAITAMA 西武本川越駅店 | 리틀 에도 카와고에시 나의 첫 사이타마현은 카와고에시였다. 리틀 에도라고 불리는 카와고에시는 에도 시대의 옛 모습을 간직한 귀여운 마을로 알려져 있는데 코에도 맥주나 토키노카네라는 시계탑이 유명한 곳이다. 도쿄에서 약간이나마 살짝이나마 교토의 분위기를 느껴 보고 싶어서 방문하기로 했고, 그 카와고에역에 있는 스타벅스에 잠깐 들렀다. 역에 있는 스타벅스이긴 하지만 그래도 카와고에시의 이미지에 맞는 스타벅스 매장이 있을 줄 알았더니 너무 노멀한 매장이라 실망. 내부도 정말 스타벅스스러운 스타벅스였다. 딱히 특별한 점은 없었던. 요즘은 일본 스타벅스 엠디들도 영 시원치 않다. 숏 아이스 커피와 벤티 아이스 커피. 우리나라 아이스도 숏 사이즈가 있으면 좋겠다. 창가 자리에서 보이는 카와고에역 주변 풍경.
STARBUCKS TOKYO 池袋ショッピングパーク店 | Ikebukuro Shopping Park, ISP ISP라길래 공인인증서 밖에 떠오르지 않았는데, 대체 이게 뭐야 했더니 이케부쿠로 쇼핑 파크였다. 이케부쿠로는 몇 번 가보지도 않았고 선샤인시티만 떠올라서 잘 몰랐는데 공항까지 돌아가는 길에 아침 시간이 비어서 안 가본 스타벅스를 가볼까, 싶어서 찾아보고 갔던. 지하에 있는 매장인데 새로 오픈한 것 같았다. 아니면 리모델링을 했거나. 역시나 일본답게 깔끔하고 이쁘군. 한국은 왠지 모르게.. 그냥 스타벅스도 한국스러워지는 것 같다. 사소한 마감처리도 좀 덜 된다거나 하는..? 그냥 그런. 지하 쇼핑몰이 보통 10시 넘어서 오픈해서 스타벅스만 덩그러니. 뜬금없이 여기에 왜 레터 로고가 있을까, 했는데 10시 지나자 옆에 쇼핑몰과 연결된 통로가 개방되면서..
STARBUCKS TOKYO EVENINGS 有楽町ビル1階店 | 알콜 음료가 가능한 스타벅스 이브닝스 미국에서는 이미 흔하지만 와인이나 맥주 등 알콜 음료를 마실 수 있는 스타벅스 이브닝스라는 매장이 있는데 일본에도 매장이 몇 군데 있어서 아침 댓바람부터 맥주를 마시러 스타벅스로 갔다. 이브닝스이지만 알콜은 언제든지 주문 가능하다. 역시 스타벅스는 어느 나라나 다 비슷비슷. 오히려 그 맛에 가는 것지만. We love seeing you. 일본은 빌딩을 보면 참 꼼꼼하게 잘 짓는다는 인상을 준다. 실제로도 그렇고. 월요일 아침부터 맥주를 주문했더니 직원이 오늘 쉬는 날이세요? 하고 물어 보더라. 아무래도 월요일 아침부터 맥주를 주문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테지(.....) 암튼 나는 한국인이고 지금 도쿄 여행 중이야, 라고 대답했더니 헤에, 니홍고 죠즈!라고 해줬..
東京 / 中目黒 / 블루보틀 커피 나카메구로 | 사실 난 블루보틀 커피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 언제부터인가(물론 블루보틀이 도쿄에 처음 생기고 나서부터이겠지만) 인스타며 어디며 죄다 블루보틀 얘기 뿐이라, 물론 나는 미국이랑 관련 없는 사람이라 미국에서는 이게 어떤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무튼 일본, 그리고 일본/도쿄/여행을 좋아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온통 블루보틀, 블루보틀 해서 작년인가 한 번 오모테산도에 있는 블루보틀 매장을 방문해 본 적이 있다. 확실히 인테리어나 컨셉 자체가 정말 새롭고 스타벅스 같은 곳에서는 전혀 느낄 수 없는 분위기 때문에 가서 책 한권 읽기 참 좋은 카페구나, 했는데 사실.. 카페가 중요한 건 뭐니뭐니 해도 커피맛 아니겠나. 사람들은 다들 맛있다고 하는데, 라떼처럼 우유가 들어가는 종류는 원래 웬만큼 맛없지 않고서야 다..
東京 / 池袋 / 이키나리 스테이크 이케부쿠로점(いきなりステーキ) | 가성비 괜찮은 스테이크 체인점 이케부쿠로에서 너무 할 게 없어서 뭐라도 먹자, 하는 생각에 뭘 먹을까 하다가 이케부쿠로는 뭐 정말 할 게 없다는 걸 새삼 깨닫고(.....) 그러다가 이키나리 스테이크라는 스테이크집을 정말 갑자기 발견해서, 갑자기 스테이크를 먹게 되었다. '이키나리'는 일본어로 '갑자기'라는 뜻이다. 갑자기 정말 고기가 땡길 때 오라는 컨셉인가. 아무튼 고기는 다 옳으니 들어가 보기로. 이케부쿠로 40번 출구인가. 이쪽 근처였던 듯. 무려 6개 노선이 이어지는 환승역 이케부쿠로. 그러나 할 건 정말 없는 동네. 이키나리 스테이크는 일본 전역에 있는 체인점이다. 일본 사람이면 쿠폰인지 멤버십 카드인지 만들어서 포인트 적립도 된다는 듯. 이케부쿠로점은 매장은 작지만 일본스럽게 좌석은 매장..
大阪 / 梅田 / 헵 파이브 (Hep Five) 관람차 | Hankyu Entertainment Park, HEP FIVE 오사카 우메다의 복합 쇼핑몰인 헵 파이브에 있는 관람차가 유명하다고 하는 걸 나는 최근에 알게 됐다.오사카는 몇 번 가봤지만 오사카를 그렇게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서 오사카에 대한 정보는 잘 몰라서(.....)근데 생긴 지는 꽤나 오래 됐구나. 나도 늘 생각하지만 아직도 일본에 대해서 모르는 게 너무 많은 것 같다. 그래서 처음에는 헵 파이브가 관람차 이름인 줄 알았더니 헵 파이브는 쇼핑몰이고 관람차는 그냥 관람차. 헵 파이브 가는 길에 있던 마루이 백화점이었나, 쇼 윈도에 전시되어 있던 문어와 타코야키. 타코야키 알이 막 움직이더라ㅋㅋㅋ 헵 파이브 7층 스타벅스 앞으로 가면 티켓 매표 코너가 있고 대기 시간을 알려 준다. 내가 갔을 때에..
大阪 / 大阪城 / 오사카성 | 오사카성, 나고야성 그리고 일본 사람들은 어떤 분야에서 가장 좋거나 유명한 3가지를 고르는 것을 참 좋아한다. 일본 3대 온천, 나가사키 3대 카스테라 같은. 일본에는 많은 성들이 남아 있는데 역시나 일본 3대 성이라고 하여 일반적으로 성의 규모로 오사카성, 나고야성 그리고 히메지성을 꼽는다. 히메지성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도 등재되어 있는데, 제작자나 시대별 기준으로 히메지성 대신 쿠마모토성이나 마츠모토성을 드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오사카성으로 올라가는 길에 만난 해자 위의 귀여운 망루. 저 멀리 보이는 오사카성. 원래는 도쿠가와 시대 때 검은 기와를 썼는데 쇼와 시대에 복원할 때 동판제 기와를 사용했고, 그게 녹슬어 초록색으로 변했다고 한다. 다양한 각도에서 보이는 오사카성의 모습. 여기는 한국..
奈良 / 東大寺 / 도다이지 | 무한대의 우주를 표현한 나라 대불 10년 만에 다시 방문해 본 동대사는 기억 속에 남아 있는 모습 그대로였다. 기억력이 별로 좋지 못한 편이지만 처음 도다이지의 대불을 봤을 때 그 느낌은 아직까지도 잊혀지지 않는다. 어마어마한 규모도 물론 놀라웠지만 불상의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쓴 게 느껴져서 정말 인상적이었는데이번에 방문했을 때에도 그때와 같은 경이로운 느낌을 받았다. 화엄경에는 부처님의 신장을 10배로 함으로써 무한대의 우주를 표현할 수 있다고 한다. 이런 화엄경의 상징인 부처가 노사나불(비로자나불)이며 우주 그 자체를 의미한다고 한다. 나라 대불도 화엄경의 상징인 노사나불이라고 한다. 교토에서 나라로 갈 때에는 킨테츠 나라선을 타고 이동. 교토역 2층에서 플랫폼으로 가면 된다. 킨테츠 나라역에 도..
福岡 / 太宰府 / 다자이후텐만구(太宰府天満宮) ③ | 주변도 산책하기 좋은 다자이후텐만구 다자이후가 사실 신사만 보고 나오면 별 것 없기는 하지만 주변을 조금만 벗어나서 돌아다니면 조용하게 산책하기도 좋고박물관도 있어서 이래저래 볼 게 많은데 다들 그냥 신사만 보고 스타벅스만 갔다가 오는 듯 하다.물론 다른 관광지에 비해서는 볼거리가 너무 없긴 하지만, 그냥 왔다가 가기에는 아쉬우니 주변을 둘러보는 것도 좋을 듯. 다자이후 신사 자체보다는 그 주변의 풍경이 난 더 좋다.조용하고 일본스럽고 천천히 구경하는 재미. 신사 입구나 근처는 저렇게 바글바글. 연못도 나무도 모두 완벽한. 조금 생뚱맞지만 부속 유치원. 이런 곳에 유치원이 있네 싶은.유치원도 일본스럽다. 이쪽 길목은 관광객이 아무도 없어서 혼자 몇번 걸어다녔다. 여름을 맞이하는 나무들. 다자이후에 오..
福岡 / 太宰府 / 다자이후텐만구(太宰府天満宮) ② | 오래된 나무, 초록, 자연이 함께 다자이후텐만구로 이어지는 입구에는 커다란 나무와 잎들이 가득 어우러져 있는데 나무의 이끼도 정말 크고 신기한 느낌이 든다. 마치 토토로나 모노노케 히메 애니메이션에 나올 법한 그런 느낌. 다자이후텐만구는 정원 구경하는 것도 참 재밌다. 11시나 12시 정도만 되어도 이렇게 사람이 많아진다. 거의다 중국인과 한국인들. 일본 신사 치고는 꽤 화려한 편이다. 일본에서만 볼 수 있는 지붕, 히와다부키. 봄과 여름의 경계. 신사 옆에 보면 이렇게 문이 나있는데 이렇게 크고 오래된 나무가 있어서 사람들이 모여서 다들 사진을 찍고 있었다. 사진으로 표현하기는 부족했지만 정말 커다란 나무. 나무가 이렇게 오래 살아 있는 것도 신기하고.
福岡 / 太宰府 / 다자이후텐만구(太宰府天満宮) ① | 후쿠오카 필수 여행 코스, 다자이후텐만구 후쿠오카가 고대부터 한국과의 교류도 잦고 지역 자체는 역사가 오래된 곳이지만 오늘날은 유적지는 그다지 없는 그런 도시이다. 그나마 후쿠오카 시내에서 가까이 갈 수 있는 곳 중 일본 문화나 옛 유적지 느낌을 느낄 수 있는 곳이 다자이후텐만구. 학문의 신 스가와라 미치자네를 모시는 신사인 텐만구의 총본산인 만큼 규모도 꽤 큰 신사이다. 텐진에서 지하철로 이동할 수는 없어서 니시테츠로 이동해야 하는 다자이후. 4년 만에 다시 보는 다지이후역이라서 뭔가 뭉클. 후쿠오카 살 때에는 너무 자주 가서 다신 안 올 거라고 했지만 막상 또 오니 좋은. 이른 아침이라 조용했다. 다자이후는 무조건 아침 일찍 가야 제 모습을 느낄 수 있다. 역 앞 모습. 다자이후는 신사 그 자체 ..
福岡 / 天神 / 우오스케 쇼쿠도(魚助食堂) | 가성비 좋은 사시미 맛집 후쿠오카 텐진 파르코 신관 지하는 맛있는 게 참 많은 곳이다. 유학생 때에는 외식보다는 그냥 기숙사에서 밥 먹는 게 더 편했던 지라 잘 몰랐지만. 알았어도 돈 없다는 핑계로 안가던 그런 곳을 여행 때 다 가보는 중(....)아무튼 우오스케 쇼쿠도는 밥 공기 위에 사시미를 원하는 만큼 쌓아 올려 먹을 수 있는 사시미 맛집으로 알려져 있다. 매일매일 사시미 종류가 조금씩 달라진다는 것 같다. 보통 5종류라고 하는데 이날은 다랑어랑 뭐랑 뭐랑 있었는데 기억이(....) 선불로 먼저 계산한다. 밥 공기가 소, 중, 대로 있는데 나는 제일 작은 걸로 주문했다.사람이 많아서 일단 테이블에서 대기하다가 직원이 부르면 저 나무로 된 표식을 건네 주고 밥을 받으면 된다.자신이 주문한 밥 공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