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라시야마

京都 / 嵐山 / % ARABICA COFFEE | 교토에서 시작된 아라비카 커피 하와이의 커피 농장을 인수하여 독자적인 배전 기술로 교토 히가시야마에서 시작된 아라비카 커피 로스터리. 일본 내에서는 교토의 3개 지점에서만 맛볼 수 있고 해외에는 홍콩이나 쿠웨이트 등에 매장을 운영하고 있고, 올해와 내년에 걸쳐 유럽과 미국에도 진출한다고 한다. 일본에서도 다른 지역이 아닌 교토에서만 매장을 운영하는 것도 독특한데 세계 시장에서도 영역을 넓혀 가고 있는 아라비카 커피. 내 입맛에는 진짜 딱 맞는 커피라서 교토에 갈 때는 꼭 한 번씩 들르는 카페이기도 하다. 커피라고 하면 요즘은 신 커피가 대세인 것 같지만 나는 신 커피를 워낙에 안 좋아해서 차라리 그냥 쓴 커피가 낫다. 아라비카 커피는 진하면서도 시럽을 넣지 않아도 살짝 달달하니 너무나도 맛있는 것. ..
京都 / 嵐山 / 요시무라 소바(よしむらそば) | 일본스러운 정갈함이 묻어나는 요시무라 소바 여름날에는 단연 소바를 먹어야 뭔가 시원해지는 느낌이 든다. 메밀이 열을 내려주는 효능을 하는 것을 옛 사람들은 어찌 알고 여름마다 메밀로 소바로 만들어 즐겨 먹은 걸까. 아라시야마로 일정을 잡고 나서 제일 먼저 생각난 건 역시나 요시무라 소바였다. 지난 교토 여행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음식점이라서 다시 가보고 싶었고, 무엇보다 지난 번에는 창가 자리에 앉지 못해서 아쉬움이 남아 있었던 터라 이번에는 창가자리에 앉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재방문. 이 날 아라시야마는 많이 흐렸었다. 2017년 7월 중순이었는데 여행 기간 내내 비가 잠깐씩 내렸는데 곧 그치는 정도. 그래서 살짝 습하긴 했지만 오히려 더 시원하게 여행할 수 있었다. 밤에 내린 비 덕분에 아침에는 ..
京都 / 嵐山 / よしむら / 요시무라 소바 ' 그림 같은 절경을 보며 먹는 메밀 소바 요시무라 소바는 아라시야마의 도게츠교 근처에 본점이 있고, 키요미즈데라 등 분점도 운영하고 있는 메밀 소바 전문점이다. 아라시야마 본점은 2층 창가에서 도게츠교를 바라보며 소바를 먹을 수 있어 그 맛과 즐거움이 두 배가 된다고. 평소에는 웨이팅이 길다고 하던데 오픈 시간 11시에 맞춰서 갔더니 기다리지 않고 들어갈 수 있었다. 그래도 2층은 벌써 거의 자리가 다 차있었다. 앞에 메뉴판이 있는데 보고 들어갈 걸.. 그냥 들어갔다가 메뉴 주문하는데 한참 망설였다. 한국어 메뉴가 있다는 걸 미리 알고 갔었는데 주문할 때 한국어 메뉴 달라는 걸 까먹어서 그림도 없는 일본어 메뉴만 계속 보고. 웬만하면 이렇게 망설이면 외국인인 줄 알고 외국어 메뉴판을 줄 법도 한데 안 ..
京都 / 嵯峨野 / 竹林 / 치쿠린 ' 자연 속의 자연, 사가노의 치쿠린교토 아라시야마와 사가노 지역은 도시가 아닌 자연 속의 작은 마을 같은 모습이 많이 느껴지는 곳인데그 중에서도 텐류지와 연결되는 치쿠린 대나무숲은 그러한 자연을 더욱 느낄 수 있는 관광 명소이다.텐류지를 구경하고 북문으로 나오면 치쿠린으로 바로 이어지는데 한 번 나가면 다시 텐류지로 들어 올 수 없으니 치쿠린으로 나가기 전 텐류지를 충분히 감상했는지 확인해보고 나가야 한다.우리나라도 그렇지만 일본에서도 대나무는 예로부터 사람들이 좋아하는 대상이었는데일본의 전설 중에 타케토리 모노가타리(竹取物語)라고 대나무에서 태어나 달의 나라로 돌아간 카구야 히메의 이야기도 있다.엣 천황들이나 귀족들도 사가노의 대나무숲을 즐겼다고 하니 이 숲의 역사도 참 오래된 것 같다.치쿠린에 딱 ..
京都 / 嵐山 / 天龍寺 / 텐류지 | 무슨 사찰이 이렇게 아름다워? 경내의 연못 소겐치(曹源池)를 중심으로 대방장(오오호죠, 大方丈) 건물과 카레산스이 정원, 나무와 풀들이 정말 아름답게 조화되어 있는 텐류지는 사찰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아름답게 꾸며진 듯한 느낌이 들었다. 절이라고 하면 이렇게 크고 예쁜 정원을 떠올려 본 적이 없었기에. 역시나 알아 봤더니 원래 이 텐류지는 카메야마 천황(13세기 후반)이 황궁과는 별도의 궁전으로 지어 카메야마전(亀山殿)이라고 불렸던 곳이란다. 이 이름은 텐류지를 사방으로 둘러싸고 있는 오구라야마(小倉山)가 마치 거북이 형상을 하고 있어서 그렇다고. 본디 궁전으로 사용된 건물인 만큼 아름다울 수 밖에. 그러나 현재의 모습은 6번의 화재로 소실되고 나서 메이지 시대에 재건한 것이라고 한다. % 아라비카 커..
京都 / 嵐山 / 아라시야마 ② 아라시야마는 원래 한큐 아라시야마역이 있는 가츠라강 아랫 지역을 일컫는 말이고 현재 란덴 아라시야마역, 사가 아라시야마역이 있는 강 윗쪽 지역은 사가노 지역이라고 한다. 지금은 사가노 지역에 상점이나 카페, 음식점들이 많이 생겨서 관광객들이 더 많이 몰려 다니다 보니 여기를 아라시야마로 더 많이 부르게 된 거라고 하는데. 어쨌거나 한큐 아라시야마 역에서 도게츠교를 건너면 바로 보이는 이 풍경. 교토 시내도 정말 오래된 일본의 느낌이 많이 들었는데 아라시야마는 일본의 작은 시골 마을 같은 분위기가 더 많이 났다. 물론 이렇게 번화한 시골이 어딨겠냐만은(....) 맛챠 쿠키나 떡,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많이 팔고 있었던 기념품 가게들. 강변을 따라 걸어도 좋고 안쪽으로 걸어가도 좋고 그냥 뭐 지도 안 보고 여..
京都 / 嵐山 / 아라시야마 ① ' 헤이안 시대 귀족들의 휴양지아라시야마는 헤이안 시대 때부터 귀족들이 별장을 짓고 노닐었던 휴양지라고 한다.그만큼 자연이 아름답고 사계절의 변화에 따라 즐길거리가 가득한 아라시야마는 오늘날까지 그 명성이 이어져 오고 있다.울창한 대나무숲인 치쿠린(竹林), 세계유산 텐류지(天龍寺), 달을 건너는 다리라는 예쁜 이름의 도게츠교(渡月橋), 자연 속을 달리는 토롯코 열차 등 관광지로서 매력적인 요소가 가득한 곳이다.교토역이나 기온 거리에서 아라시야마로 갈 수 있는 방법은 버스도 있고 전철도 여러 가지 다양한데나는 호텔 근처인 카라스마역에서 한큐 교토선을 이용, 카츠라역에서 환승 후 아라시야마역으로 가는 루트로 정했다. 그게 제일 효율적인 것 같아서.거의 20~30분 정도면 갈 수 있었다. 생각보다 엄청 빨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