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쿠가와 이에야스

静岡 / 久能山東照宮 / 쿠노잔 도쇼구 ② | 화려하고 화려한 쿠노잔 도쇼구 일본의 신사나 절은 대체로 검고 어슴푸레한 그런 빛깔이 많아서 어둡고 음침한 분위기가 많이 나는데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무덤, 묘터라고 하는 쿠노잔 도쇼구는 그런 이미지에 비해 굉장히 화려한 신사이다.유골을 옮겨 새로 지은 닛코 도쇼구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있을 정도라니 이보다 얼마나 더 화려한 신사일지 궁금해지기도 하던.벌써부터 뭔가 화려하다.단풍이 더 들었으면 진짜 좋았을 텐데.쿠노잔 도쇼구 전경도. 생각보다 규모가 꽤 크고 넓다.참으로 일본스러운 풍경.석등에 낀 이끼들이 오래된 역사를 말하고 있는 것 같다.이런 높은 곳에 어떻게 옛날 사람들이 이런 신사를 지었을 지 참 신기하다. 그런데 생뚱맞게 신사에 무슨 프라모델이 장난감이..봤더니 프라모델는 바로 시..
静岡 / 久能山東照宮 / 쿠노잔 도쇼구 ① |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묻혔던 신사 쿠노잔 도쇼구(久能山東照宮)는 에도 막부 초대 쇼군인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유골이 안치되었던 곳이며 이를 기리는 신사이다. 이후 유골은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유언에 따라 도치키현 닛코(日光)로 옮겨졌고 닛코 도쇼구도 지어지게 되었다. 도쿠가와 이에야스는 도요토미 히데요시 이후의 전란을 수습하여 정권을 잡았으며, 메이지 유신 이전까지 평화로웠던 에도 막부 시대를 열었던 인물이다. 그런 인물의 묘터가 남아 있는 쿠노잔 도쇼구는 시즈오카 관광의 제 1 명소로 꼽히고는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사실 그렇게까지 꼭 가봐야하나 싶은 곳인가 하는 곳이지만, 도쿠가와 이에야스라는 인물과 관련되어 역사적으로 유명하고 시즈오카 시 내에서는 규모가 크고 화려한 신사나 절이 별로 없어서 다들 가보는..
興津 清見寺 / 오키츠 세이켄지(청견사) ① _ _ 여행 전 조금만 더 여유가 있어서 시즈오카에 대한 정보를 알아갔더라면 좋았을 텐데. 세이켄지(淸見寺, 청견사)에 대해서도 잘 알지 못했다가 친구의 지인분이 데려가 주셔서 알게 되었다. 세이켄지는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좋아했던 사찰이라는데, 임진왜란 이후 에도 막부를 설립한 이에야스가 조선과의 관계 회복을 위해 통신사 파견을 요청했고 임란 전의 통신사는 교토까지 방문했으나 에도(도쿄)로 거점이 옮겨지면서 에도까지 가기 위한 마지막 숙소로 세이켄지가 이용되었다고 한다.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통신사 사절단들을 위해 특별히 세이켄지를 숙소로 선정했다고. _ _ 동해명구라는 현판은 조선 후기 왜학 역관이었던 현덕윤이 썼다고 한다. _ 들어가는 입구. _ 지장보살들ㅋㅋㅋㅋㅋㅋㅋㅋ 일본은 지장 보살이 참 귀엽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