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本

京都 / 清水寺 / 키요미즈데라(청수사) ② ' 지혜, 연애, 장수의 오토와 폭포 키요미즈데라의 본당에서 밑을 내려다보면 아래와 같이 작은 연못과 폭포가 보인다.오토와 폭포라고 하는데 이게 바로 그 맑은 물, 청수라는 이름의 유래가 된 오토와 폭포(音羽の滝)라고 한다.오토와 폭포의 세갈래 물줄기를 받아 마시면 치료의 힘이 있다고 하며 각각 지혜, 연애, 장수를 뜻한다고도 한다.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시간에는 이 물줄기를 받아 마시기 위한 행렬로 정말 복잡해지는데, 오전에 방문했던 터라 생각보다 편하게 한 모금 마실 수 있었다(....) 정말 자연과 하나되는 게 느껴지는 키요미즈데라의 경내. 이 날은 조금 흐렸다. ' 사랑을 이루어주는 지슈 신사 사찰 안에는 지슈 신사(地主神社)라는 인연을 만들어 준다는 신사가 있는데 올해의 액운 표시도 있고, 사실 ..
京都 / 清水寺 / 키요미즈데라(청수사) ① ' 버스도 좋지만 걸어서 키요미즈데라까지 교토 여행자들은 대부분 500엔 하는 버스 1일권을 이용하여 관광한다고 하는데 나는 그렇게까지 하루에 많이 돌아다닐 예정은 아니었고, 걸어갈 수 있는 곳은 걸어가고 멀리 떨어진 곳은 왕복으로 버스를 이용할 계획이라서 1일권은 구입하지 않았다. 후쿠오카나 일본의 다른 지역의 버스에 익숙한 나로서는 교토의 버스도 별반 다를 것 없을 줄 알았는데, 뒷문으로 타고 앞문에서 계산하고 내리는 것은 같았지만 뒷문에 정리권(整理券)을 뽑는 곳이 없었다. 정리권이란 일종의 버스 탑승권과도 같은 것인데 거리에 비례하여 요금이 달라지는 일본 버스의 특성상 자신이 뽑은 정리권의 숫자에 따라 앞쪽 전광판에 뜨는 요금을 보고 그에 맞게 내릴 때 지불하는 방식인데 교토 버스에는 그게 없어서..
福岡 / 六本松 / 롯폰마츠 거리 롯폰마츠에는 딱히 뭔가 구경할만 한 거라거나 그런 건 없다.그 옆에 사쿠라자카는 되게 오샤레한.. 뭐랄까 고급진 동네라서 그냥 집 구경 하거나아기자기하고 분위기 좋은 디저트 카페라거나 그런 곳들이 많아서 돌아다니는 것도 재밌기는 하나롯폰마츠에는 사실 나도 뭐가 있는지 잘 모르는 동네. 내겐 그저 지하철 나나쿠마선 타고 텐진을 갈 때 스쳐가는 하나의 역에 불과했다. 그러나 하룻밤 신세 질 친구 집이 롯폰마츠였기에 하루 정도 돌아다니면서 구경하게 되었다.롯폰마츠역 출구로 나오면 보이는 풍경. 후쿠대에서 텐진갈 때 늘 이 거리를 자전거 타고 지나갔었는데.그런 곳에서 누군가를 기다리면서 사진을 찍고 있자니 뭔가 희한한 기분이 들었다. 하루 지나고 아침에 잠깐 돌아다니면서 찍은 사진들.차도 정말 일본스럽지만 저 ..
原宿 東急プラザ / 하라주쿠 도큐플라자 _ _ 하라주쿠는 역시나 별로 갈 일이 없었는데, 오모테산도 근처이기도 하고마침 도큐플라자에 있는 스타벅스가 그렇게나 좋다고 해서 가보기로 함.. 사실 예전에 하라주쿠 갔을 때에는 도큐플라자 지나가면서 그냥 그러네.. 하고 지나갔었는데ㅋㅋㅋ스타벅스 레터 로고 건물에 달려 있는 거 그냥 귀여워서 한 컷 찍은 것 밖에 없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래서 정보력이 중요한 건데... _ _ 재래선으로는 하라주쿠역이지만 도쿄메트로를 타면 메이지진구마에(하라주쿠)역으로 나와야 한다. _ _ 도큐 플라자 _ 5층인가 올라가면 스타벅스가 있고 이렇게 옥외에 넓은 정원이 있어서 경치가 좋더라.봄이나 가을이면 정말 좋았을 것을 여름이라서 완전 쪘어..ㅠㅠ _ 도쿄. _ 하라주쿠. _ 라인 스토어 있어서 그냥 들어가 봄..
六本木 東京ミッドタウン / 롯폰기 도쿄 미드타운 _ _ _ 사실 이번 도쿄여행은 2박 3일이긴 했지만 딱히 일정을 짠 게 없었고,그저 블루보틀 커피와 인스파이어드 바이 스타벅스 매장만 가면 되었기 때문에 그 외 시간엔 뭘 해야 할 지 몰랐다ㅋㅋㅋㅋㅋ그래서 딘앤델루카나 가보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역시 매장이 별로 없어서도쿄 미드타운에 있다고 해서 찾아가 보기로 함. (딘델 포스팅은 나중에) _ 도쿄 미드타운은 그냥 커다란 쇼핑 공간 같은 곳.. 별 건 없는 듯.. 내가 몰라서 그렇겠지만ㅋㅋㅋㅋㅋㅋㅋ _ 안내판이 되게 심플하더라. _ _ 유니클로는 11시부터 엽니다. _ 하마사키 아유미는 아직도 나오는 듯. 대단하다. _ 후지필름ㅠㅠ.. 요즘 카메라는 후지필름 밖에 관심이 없다. 앞으로도 계속 후지필름만 쓸 것 같은.. _ _ 걷다걷다 걷다보니 여기까지 옴..
静岡 日本平ホテル / 시즈오카 니혼다이라 호텔 ② _ _ _ 6층 어퍼라운지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 _ 어퍼라운지는 좀더 어두운 분위기랄까. 알콜류도 같이 팔고 그런 느낌. _ 옆에 외부 발코니가 있어서 바라봤는데 경치가 정말 좋더라. 골프장 같은 잔디밭ㅋㅋㅋㅋㅋ 날씨만 좋았더라면 후지산도 보이고 더 좋았을 텐데. _ 근처에 이런 곳 있으면 자주 산책하고 좋을 것 같다. _ 아무튼 이런 곳이었음. _ 라운지에서 주문한 카푸치노. 별 특별한 맛은 없었다. 900엔이나 넘게 줬는데..! 내가 만든 카푸치노가 더 맛있음.. _ _ 얘기를 좀 오래 나눴더니 저녁이 되었다. 하나둘씩 켜지는 불빛에 야경도 이쁘고.. _ 비록 후지산은 제대로 못 봤지만 그 자체로도 여행에서 좀 푹 쉬었다는 그런 느낌이 드는 니혼다이라 호텔이었다. _
ゆい桜えび館 / 유이 사쿠라에비관 __ 교토에서 에도로 중심이 바뀌면서 산킨코타이 제도로 인해 에도로 가는 길이 트이게 되고,그런 중간 중간에 숙박 마을로 번성하게 된 유이(由比) _ _ 그래서 그런지 이런 도카이도 도로를 따라 가면 오밀조밀 집들이 많이 늘어서 있다.지금은 그냥 가정집이겠지만 예전에는 숙박업을 하는 그런 집들이었겠지. _ _ 유이는 사쿠라에비로도 유명한 곳. 새우가 분홍빛을 띠고 있어서 그런 이름이 붙었나 보다.후지산을 배경으로 사쿠라에비를 햇볕에 말리는 풍경이 또 유명하다고 한다. 그쪽 지명이 칸바라였나 암튼 그럼. _ _ 유이 사쿠라에비관이라는 정식 파는 식당.다행이 친구 지인이 차를 가지고 오셔서 태워주신 덕에 쉽게 가기 힘들었던 유이의 여기저기를 경험할 수 있었다. _ _ 이렇게 자루소바랑 _ 사쿠라에비 튀김이랑..
興津 清見寺 / 오키츠 세이켄지(청견사) ② _ _ 신발을 벗고 올라 갔더니 이런 곳이 먼저 보였다. 나무판에 뭔가 글귀가 많이 적혀있는데 무슨 내용인지는 모르겠던.. 나중에 한 바퀴 돌고 내려올 때 스님 몇 분이 저기서 열심히 글을 쓰고 계시더라. _ _ 청견사 내부 입장료는 300엔. _ 화장실 들어가는 곳도 절스러워.. _ _ 내부가 정말 일본스럽더라. 목재이지만 일본 특유의 어두운 분위기. _ 생각보다 내부가 엄청 넓었는데 일왕도 한 번 방문한 적이 있었나 보더라. 여기저기 사진이 있던. _ 분위기 좋다. _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이마가와 측에 인질로 잡혀 있던 시절 사용하던 공간이라는데, 한 번 개축은 했는데 기둥이나 마루 등은 원래 그대로의 것이란다. _ _ 이런 곳에서 살았었군요..! _ 마츠오 바쇼도 여기 머물렀다고 들은 것 같은데 잘..
清水 S-PULSE DREAM PLAZA / 시미즈 에스펄스 드림 플라자 ② _ _ _ 스시 파는 코너. _ 근데 그 옆에 도시락 코너에서 스시를 더 싸게 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_ 일본이니까 이런 저렴한 스시도 맛있음. _ _ 사쿠라에비가 유명한 지역이다보니 이런 사쿠라에비 튀김 카레도 팔더라. _ _ 멸치..? 시라스도 시미즈시의 특산물이라던데 시라스가 뭐지?ㅅ? 하다가 보니까 멸치였음. _ 고등어 스시.. 함부로 먹기 무섭다.. 참으로 이상하게도 음식 중에는 익혀 놓으면 잘 먹는데 생으로 먹으라면 못 먹겠는데 많은 것 같음..고등어도 그렇고.. 소...는 레어로 먹는 거니까^.^ㅋㅋㅋ반대로 연어는 사시미나 훈제로 먹으면 정말 맛있는데 익혀 먹으면 맛없음.. 신기한 식재료들..;;;;; _ _ 레모네이드 코너.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안 들어가 봄. _ _ 칼디커피팜에 파는 해..
STARBUCKS SHIZUOKA ASTY静岡店 _ _ 시즈오카에 생각보다 스타벅스가 몇 곳 없는 듯 하다.그 중 시즈오카역 근처 ASTY라는 곳에 입점해 있는 스타벅스 매장에 가는 길. _ _ 가는 도중에 인어공주라는 되게 귀여운 빵집 발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_ _ 시즈오카 ASTY 스타벅스..! 생긴지 얼마 안 된 매장 같음. 아니면 리모델링을 했거나. _ 시즈오카하면 역시 후지산이다보니 후지산 한정 아이템도 있던데하나도 안 예뻐서 사고 싶은 생각이 1도 안 들었음. _ _ 한창 일본에서 피치인피치 프라푸치노라고 복숭아 음료를 프로모션 하던데그래서 다들 이렇게 핑크색 나비 넥타이를 하고 있더라ㅋㅋㅋㅋ 너무 귀여워서 사진 찍어도 되냐니까 흔쾌히 찍으라고 해 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귀여운 파트너ㅋㅋㅋㅋㅋㅋㅋㅋ _ _ 이 로고는 어딜 갖..
静岡 Hug Coffee / 시즈오카 허그커피 _ _ 시즈오카에만 있는 브랜드인지는 잘 모르겠지만,시즈오카 시내 고후쿠쵸에 허그커피라는 카페가 3곳 있다고 하더라.테이크아웃 전용 매장이긴 한데 몇 군데 앉을 곳은 있기는 함. _ 친구가 자기는 여기 좋아한다고 해서 한 번 가보기로 함. _ _ 대략 이런 느낌? 여름인데 저기 앉아 있으면 너무 더워서 시원함을 찾기 위한 카페는 아닌...대신 와이파이는 잘 되더라^.^ㅋㅋㅋㅋㅋㅋㅋㅋ _ _ 귀여운 레터링 _ _ 뒤에 저 샷글라스 같은 거 가지고 싶었음(.....) _ 한참을 뭐먹지 고민하다가 결국은 아이스 커피를 했는데너무 셔서 별로였다.. 그냥 라떼나 다른 달달한 거 마실 걸 그랬어... _ 스팀 피쳐 온도계도 갖고 싶었다..ㅠㅠ.. 힝.. 저 아까운 걸 왜 저기 꽂아놨대.. _ 진짜 작은 아기자기한 ..
静岡浅間神社 / 시즈오카 센겐신사 _ _ 슨푸공원에서 센겐신사로 걸어갈 수 있다고 하여 불에 타는 것 같은 날씨였지만 걸어가기로 했다. 버스로도 갈 수 있다고 하는데 걸어갈 수 있는 정도면 굳이 버스 안 타도 되겠지 했는데 이 날 더위가 정말 최악이라 얼마 안 되는 거리인데도 걷다가 지쳐서 쓰러질 뻔....ㅠㅠ.. 슨푸공원에서부터 땡볕에 너무 돌아다녔던 게 문제였던 듯. _ _ 일본의 거리는 정말 좋다. 이런 분위기 정말 정말 좋으다. _ 알고 봤더니 슨푸공원에서 센겐진쟈로 이어지는 길이 센겐진쟈도오리라던. _ 요렇게 센겐신사 도착. 도리이가 색이 바랜 게 뭔가 세월의 흔적이 느껴진다. _ 신사에 오면 왠지 기도를 해야할 것만 같은 느낌이 드는데 아직까지는 내가 신사에서 기도를 하는 건 뭔가 아니다라는 생각이 먼저 든다ㅋㅋㅋㅋㅋ _ 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