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よしむら

京都 / 嵐山 / 요시무라 소바(よしむらそば) | 일본스러운 정갈함이 묻어나는 요시무라 소바 여름날에는 단연 소바를 먹어야 뭔가 시원해지는 느낌이 든다. 메밀이 열을 내려주는 효능을 하는 것을 옛 사람들은 어찌 알고 여름마다 메밀로 소바로 만들어 즐겨 먹은 걸까. 아라시야마로 일정을 잡고 나서 제일 먼저 생각난 건 역시나 요시무라 소바였다. 지난 교토 여행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음식점이라서 다시 가보고 싶었고, 무엇보다 지난 번에는 창가 자리에 앉지 못해서 아쉬움이 남아 있었던 터라 이번에는 창가자리에 앉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재방문. 이 날 아라시야마는 많이 흐렸었다. 2017년 7월 중순이었는데 여행 기간 내내 비가 잠깐씩 내렸는데 곧 그치는 정도. 그래서 살짝 습하긴 했지만 오히려 더 시원하게 여행할 수 있었다. 밤에 내린 비 덕분에 아침에는 ..
京都 / 嵐山 / よしむら / 요시무라 소바 ' 그림 같은 절경을 보며 먹는 메밀 소바 요시무라 소바는 아라시야마의 도게츠교 근처에 본점이 있고, 키요미즈데라 등 분점도 운영하고 있는 메밀 소바 전문점이다. 아라시야마 본점은 2층 창가에서 도게츠교를 바라보며 소바를 먹을 수 있어 그 맛과 즐거움이 두 배가 된다고. 평소에는 웨이팅이 길다고 하던데 오픈 시간 11시에 맞춰서 갔더니 기다리지 않고 들어갈 수 있었다. 그래도 2층은 벌써 거의 자리가 다 차있었다. 앞에 메뉴판이 있는데 보고 들어갈 걸.. 그냥 들어갔다가 메뉴 주문하는데 한참 망설였다. 한국어 메뉴가 있다는 걸 미리 알고 갔었는데 주문할 때 한국어 메뉴 달라는 걸 까먹어서 그림도 없는 일본어 메뉴만 계속 보고. 웬만하면 이렇게 망설이면 외국인인 줄 알고 외국어 메뉴판을 줄 법도 한데 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