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ARBUCKS/TRIBUTE

STARBUCKS 2012 PLANNER



-
-

스타벅스에서는 예전부터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플래너 이벤트를 진행했는데, 올해도 마찬가지였다.
크리스마스 음료 3잔을 포함한 17잔의 음료를 마시면 플래너로 교환해주는 프로모션인데
올해는 아쉽게도 오늘의 커피가 크리스마스 음료에 포함되지 않아서 조금 씁쓸하더라.
아마 크리스마스 블렌드로 오늘의 커피를 내리는 일이 매장마다 상이해서 어쩔 수 없이 뺐던 듯.

-

플래너 받은건 지난 달인데 어쩌다보니 이제 포스팅을 하네-_-..


-



-

올해는 특이하게 다크 브라운과 함께 레드 색상이 나왔다. 늘 화이트가 함께 나왔었는데 이번에도 아쉽던-_-.. 난 하얀 쪽이 더 좋은데.
그리고 사이즈도 풀 사이즈와 하프 사이즈 두 개로 나뉘어 총 선택의 폭이 4가지로 넓어졌다는 점?
플래너 디자인이야 뭐 거기서 거기고 안에 들어가는 사진이나 좀 다를 뿐이지 2012년이라고 해서 크게 특별난 건 없는 듯 하더라.

-
-




-

이번에 또 한 가지 마음에 안 들었던 것은 쿠폰-_- 솔직히 플래너는 쿠폰 덕분에 더 갖고 싶은 욕심이 생기는 법인데, 이번에는 영 아니더라.
1+1 쿠폰, 레이니 데이 쿠폰, 비아를 사면 오늘의 커피를 무료로 주는 쿠폰.
갈수록 쿠폰으로 인한 이득이 줄어드는 것 같다. 그래도 뭐 없는 것보다는 나으니까.

-
-

얼마 전 스타벅스 플래너를 받기 위해 스티커를 판매하는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는 기사를 보았다.
스타벅스 플래너가 뭐 그리 대단한 존재라고 그렇게까지 해서 받아야 하나-_-?
솔직히 말해서 이것보다 더 저렴하고 좋은 플래너도 얼마든지 있는데.

스타벅스에서 플래너 이벤트를 진행하는 목적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크리스마스 음료 3잔을 무조건 마셔야한다는 조건을 통해,
토피넛 라떼나 새로 나오는 크리스마스 음료를 손님이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하게 함이 우선인데.

그리고, 매일매일 스타벅스에 오는 사람도 있는가 하면, 일주일에 두세 번 오는 사람도 있고, 한 달에 한두 번 오는 사람도 있다.
꾸준히 스타벅스에 자주 방문해주는 손님을 위해서 크리스마스 선물을 증정하는 차원에서 이런 이벤트를 하는 것이지,
플래너 받고 싶으면 스타벅스에 더 자주 오라는 이벤트는 아닌 것이다.

한 달에 17번 이상 스타벅스를 방문하는 사람의 경우 어차피 커피 마시러 오는데 겸사겸사 스티커도 모아서 다이어리를 무료로 받으면 좋은 일이고,
한 달에 한두 번 오는 사람의 경우는 굳이 매일매일 와서 커피를 사마시고 플래너를 받는 것보다는
플래너가 갖고 싶다면 그냥 한 번에 17000원을 내고 하나 사는게 더 이득인 것이다.

스타벅스 크리스마스 음료 제일 싼 거 3잔이랑, 그 외 제일 싼 음료 14잔해서 총 17잔을 마셔서
플래너를 증정받을 경우 소비되는 가격은 53000원이다.
그런데 스타벅스에 굳이 자주 오지 않는 사람이 이거 모으겠다고 스티커를 타인에게서 구매하고 괜히 그러는 것보다 
깔끔하게 17000원 주고 하나 사는 게 차라리 더 이득이지 않을까.
요즘은 각종 은행카드 할인도 많이 되는데 그런 거 잘만 이용해도 2~3천원 정도는 싸게 구입할 수도 있고 말이다.



november 2011 iPhone 4  2009 CACADUGAR.COM.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s.








'STARBUCKS > TRIBU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ARBUCKS Logo Mug - Black, 14 fl oz  (0) 2012.01.04
STARBUCKS Vanilla Spice Latte  (0) 2012.01.01
STARBUCKS 2012 PLANNER  (2) 2011.12.30
STARBUCKS Raspberry Cake  (0) 2011.12.15
STARBUCKS Broccoli Cheese Soup  (2) 2011.11.27
STARBUCKS Star Danish  (0) 2011.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