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VIA/'18 FIRENZE

FIRENZE / Duomo di Frenze / 피렌체 두오모

 

| 냉정과 열정 사이에 있는 도시. 피렌체의 역사나 르네상스, 미켈란젤로 그런 것들을 잘 모르더라도 피렌체 두오모에 가면 그저 이 대리석들의 색감과 아름다움만 느끼기만 해도 충분하니까. 아는 만큼 보이기는 하지만, 보이는 만큼만 느껴도 좋은 게 여행이라고 생각하니까. 그래서 그저 피렌체 두오모에 대해서도 그다지 정보를 찾아보지 않고 갔더니, 오히려 이 아름다움이 배로 와닿았던 느낌이었다.

 

어떻게 대리석이 색감이 저렇고 고울 수 있는지, 또 그걸 저렇게 쌓을 생각을 했다니. 

 

 

 

 

에쿠니 가오리의 소설 냉정과 열정 사이에서 연인들의 성지, 약속의 공간으로 등장한 피렌체 두오모 성당. 두오모 덕분에 그냥 바라만 보기만 해도 기분이 맑아지는 느낌이 들어 피렌체는 이번 여행에서 가장 좋았던, 그런 도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