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VIA/'17 FUKUOKA

福岡 / 天神 / 우오스케 쇼쿠도(魚助食堂)



| 가성비 좋은 사시미 맛집


후쿠오카 텐진 파르코 신관 지하는 맛있는 게 참 많은 곳이다. 유학생 때에는 외식보다는 그냥 기숙사에서 밥 먹는 게 더 편했던 지라 잘 몰랐지만.

알았어도 돈 없다는 핑계로 안가던 그런 곳을 여행 때 다 가보는 중(....)

아무튼 우오스케 쇼쿠도는 밥 공기 위에 사시미를 원하는 만큼 쌓아 올려 먹을 수 있는 사시미 맛집으로 알려져 있다.






매일매일 사시미 종류가 조금씩 달라진다는 것 같다. 보통 5종류라고 하는데 이날은 다랑어랑 뭐랑 뭐랑 있었는데 기억이(....)





선불로 먼저 계산한다. 밥 공기가 소, 중, 대로 있는데 나는 제일 작은 걸로 주문했다.

사람이 많아서 일단 테이블에서 대기하다가 직원이 부르면 저 나무로 된 표식을 건네 주고 밥을 받으면 된다.

자신이 주문한 밥 공기 위에 사시미를 원하는 만큼 쌓아 올리면 되는데 1번 밖에 기회가 없기 때문에 잘 쌓아야 한다.









매장이 또 일본답게 참 좁다. 정말 다닥다닥 붙어 있는.





단돈 1천엔에 이렇게나 신선한 사시미를 맛볼 수 있다니, 정말 가성비 최고.






같이 간 친구는 더 쌓아 올렸다. 옆에 일본인 아주머니들이 신기해 하면서 여기 유경험자냐고 물어보길래

처음 와봤다고 하니까 스고이 스고이 계속 연발하던(....) 다른 테이블 사람들도 힐끗힐끗 쳐다 보고. 

일본 사람들은 아무래도 이렇게까지 막 담아 먹지는 않더라. 나중에 들어온 어떤 아저씨 두명은 우리보다 엄청 쌓아 먹긴 했지만.


그리고 긴 접시에는 반찬도 원하는 만큼 담아 먹을 수 있는데 역시 한번 뿐이므로 잘 담아야 한다.

사실 반찬 종류는 다 맛이 없었던(.....) 연어 튀김을 먹었는데 튀김을 식초 같은 소스에 절여서 신맛 밖에 안 났다.





원래 먹는 양이 적어서 다 먹는데 솔직히 너무 배가 불렀지만, 술만 있었어도 술술 들어갔을 듯.

대낮부터 나마 주문하면 한국인들 다 저런가 보다 할까봐 참았지만(.....)


아무튼 사시미 좋아하는 사람이면 한번 가볼만 한 우오스케 쇼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