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VIA/'16 SHIZUOKA

静岡 / 시미즈 / 야키토리 스미레(SMILE)


| 스마일이 아니고 스미레

시미즈역에는 긴자 거리라고 하는 작은 아케이드 거리가 있는데 각종 이자카야나 음식점이 늘어선 곳이다. 도쿄의 긴자 거리와 이름은 같지만 완전 다른 곳.

저녁에는 대부분 일찍 문을 닫는 것 같은데 낮에는 한 번도 가보지 않아서 어떤지 모르겠다.

아무튼 저녁 먹기 위해 시미즈역 긴자 거리를 돌아다니는데 스미레라는 새로 오픈한 야키토리 전문점에 가게 되었다.


스미레(すみれ)는 일본어로 제비꽃, 보랏빛 등의 의미인데 가게 이름을 보니 SMILE..?

알파멧을 일본식으로 그대로 읽어서 중의적인 가게 이름을 지은 것이었다. 꽤 재밌군(....) 잘은 모르겠지만 스미레는 시즈오카에 있는 야키토리 체인점인 듯하다.


 


야키토리는 일본식 꼬치 구이 요리인데, 고기나 채소 몇개 끼워서 구워놓고는 한개에 2천원 넘게 받는다. 

일본에서 안 비싼 음식이 없긴 하지만 난 야키토리가 가격, 양, 맛을 생각해보면 가장 돈지랄(....)하는 음식이 아닌가 싶다.



그래도 이 날은 오픈 이벤트로 7시 전에 가면 알콜류 190엔에 주문이 가능하고, 라인 친추하면 생맥도 1잔 무료로 증정하는 이벤트로 해서 조금 절약했던.

태블릿으로 원하는 메뉴를 주문할 수 있는 시스템이고, 직원 호출도 이걸로 가능해서 넘나 편리한 것.



생맥이랑 츄하이. 



가게 내부는 생각보다 좌석이 많아서 공간 활용 잘한 느낌.

오픈 키친이라 사람들 일하는 모습 보고 있자니 재밌기도 하고.



가게 입구. 




 



드디어 주문한 야키토리가 하나씩 나오고 있다. 아, 여기 좋은 점이 양배추 샐러드는 무제한 리필 가능!

일본에서는 샐러드나 반찬류를 리필하려면 돈을 추가로 내야하는 경우가 많은데 저거 괜찮더라. 드레싱이 엄청 짜고 고소하지만.



먼저 제일 무난한 무네(むね, 닭가슴살) 야키토리. 쫄깃쫄깃하고 소금으로만 간해서 무난한 맛.



무네 테리타마맛. 이것도 맛있어. 다 맛있어.



돈 나가는 줄 모르고 계속해서 나오는 야키토리들.



이건 츠쿠네(つくね). 그냥 미트볼이다. 별 맛은 없었지만 비쥬얼은 좋았다. 이런 건 역시 인스타용이지.



그리고 참 일본스러운 도구. 


이렇게 빼서 먹으면 된다. 젓가락으로 해도 되는데. 참 일본스러운 배려심이 돋보이는구나(.....)



이렇게 둘이서 배부르지 않게 먹었는데도 5,234엔이 나왔습니다. 저 돈이면 다른 더 맛있는 걸 배불리 먹을 수 있는 돈이지만(....)

여기서도 이렇게 좋은 추억을 하나 만들었으니 그걸로 됐어,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