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VIA/'16 FUKUOKA

福岡 / 大濠公園 / 스테이크 하우스 폰도 오테몬점



| 꽤 괜찮은 가격의 꽤 괜찮은 스테이크 덮밥


일본에서는 소고기 가격이 특히나 비싼 편인데 우리 나라도 수입산보다 한우를 더 높이 사는 것과 같이

일본에서도 일본소(와규)가 고급 소고기로 여겨지고, 산지에 따라 어디 소가 더 맛있는지 특히 더 유명한 고기가 알려져 있을 정도이다.

그래봤자 나는 전문적인 미식가도 아니라 그런 건 잘 모르고, 그냥 막입이라 소고기면 다 맛있다는 주의지만(....)


1박 2일의 짧은 후쿠오카 여행에서 점심을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오호리 공원역 바로 근처에

괜찮은 가격으로 스테이크동(스테이크 덮밥)을 즐길 수 있는 곳, 스테이크 하우스 폰도 오테몬점(大手門)이 있다고 하여 방문해 보게 되었다.




오호리 공원역에서 공원쪽이 아니라 반대방향인 2번 출구로 나와서 바로 보이는 골목으로 쭉 걸어가다 보면 건너편에 이런 가게가 보인다.

이 집 바로 옆에 돈까스였는지 피자였는지 암튼 뭔가 파는 식당이 있었는데 거기에 줄이 엄청 서 있어서 처음에 그 식당이 이곳인 줄 알고 식겁했었다.

11시 30분 오픈이래서 딱 맞춰 갔는데 벌써 줄이 이렇게 서있어? 하고 낙담했는데

가게 이름이 암만 봐도 스테이크 하우스 폰도가 아니라서 둘러보다가 조금 옆에 있는 진짜 가게 발견(....)




스테이크 하우스라는 이름답게 스테이크가 전문인 곳이지만 혼자서 고기 써는 건 내키지가 않아서,

밥을 먹고 싶었기 때문에 런치 한정 980엔 스테이크동을 주문했다.


한국어 메뉴 달라고 하면 아이폰에다가 한국어 메뉴가 보이는 페이지를 띄워서 보여준다.

메뉴를 주문받던 직원분한테 나는 일본어로 말했는데 자꾸 영어로 대답해서 웃겼던(....)

 

주문하면 갈릭 소스와 어니언 소스를 저렇게 세팅해 준다.




요리는 쉐프..? 인지 알바생인지 암튼 직원이 직접 테이블로 가져다 준다. 






소 모양의 당근이 샐러드 위에. 처음에 뭔가 싶었는데 보고 소오름...




비주얼 좋고. 스테이크 한 덩어리 정도는 될 것 같은 양? 생각보다 양 많아서 놀람.




소고기에 와사비라니! 덮밥 자체의 소스에 와사비 살짝 풀어 먹으니 나름 조합이 좋더라. 한우 초밥 먹는 느낌이랄까.



그릇이 네모난데다가 일본 숟가락 특유의 먹기 불편한 구조 때문에 밥을 퍼서 먹기가 좀 불편했던 점 빼고는 괜찮았다.

처음에 고기 위에 소스 뿌려 먹으래서 갈릭 소스 어니언 소스 다 뿌려 먹었는데 밥 자체에도 소스가 이미 베어 있어서 다른 소스까지 뿌리니까 많이 짰다.


이 정도 가격에 소고기 덮밥을 즐길 수 있다니, 스키야나 이런 곳에 가서 규동시켜 먹을 바에는 돈 좀 더주고 여기서 스테이크동 먹는 것에 한 표!

오호리 공원 근처에 이런 맛집이 있었을 줄이야, 새삼스러운 기분. 다음 번에 방문하면 스테이크를 한 번 먹어봐야겠다.